민주당 충북도당 동남4군 불법 부정선거 의혹 수사 촉구
민주당 충북도당 동남4군 불법 부정선거 의혹 수사 촉구
  • 송진선 기자
  • 승인 2024.05.09 11:47
  • 호수 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정당 4·10총선일 남부3군 유권자들 조직적으로 실어나른 것 아니냐” 주장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이 지난 4월 10일 22대 총선거일에 모 정당에서 유권자 실어나르기를 한 사례를 들며 불법 부정선거 운동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지난 2일 성명서를 통해 인터넷언론(케이라이프방송)이 옥천군 현직 군의원이 선거일인 4월 10일 유권자를 실어나르는 모습이 뒤따르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찍혀 현재 경찰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밝혔다.
또 선거일인 4월 10일 오전 8시 58분에는 보은군 모 정당 선대위원장이 자당 군의원과 마을 책임자 등에게 <‘긴급 전파’ 000 측에서 투표장마다 감시단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유권자 수송에 주의를 하시기 바랍니다>는 문자 발송자의 이름이 정확하게 노출된 증거사진을 게재하는 등 불법 선거운동의 사례를 보도했다며 이번 총선에서 조직적으로 유권자를 동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더욱이 문자 메시지를 보낸 보은군의 해당 선대위원장은 이를 확인하는 기자에게 “자신이 보낸 문자 메시지가 맞다고 답했다”며 “상대당이 투표장 앞에서 감시단을 운영하고 있으니 들키지 말고 안전하게 하라는 내용이라고 답했다”고 보도, 불법을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4월 8일에는 영동군 현직 군의원과 모 정당 후보 캠프 소속 인사가 함께 모 마을의 노인회장 집을 방문하는 등 선거법 위반으로 보이는 행위를 영동군선거감시단이 적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충북도당은 이런 정황을 종합적으로 볼 때 모 정당은 선거일 직전 또는 당일 동남4군 지역구 전역에서 유권자 호별방문과 실어나르기 등 불법 행위가 조직적으로 실행됐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관리위원회와 검찰, 경찰 등 관련 기관에서도 불법행위 당사자는 물론 후보자와의 연관성은 없는지까지도 철저히 조사해 지역 유권자에게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