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의혹으로 점철된 정치 수사 강력 규탄한다”
박세복 “의혹으로 점철된 정치 수사 강력 규탄한다”
  • 송진선 기자
  • 승인 2024.02.08 10:02
  • 호수 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복 예비후보 “공직자로서 불법 행동 없어 정치적 수사다” 강력 규탄

22대 국회의원 선거 동남부 4군(보은·옥천·영동·괴산) 선거구 출마를 선언한 박세복 예비후보는 의혹으로 점철된 정치적인 수사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박 예비후보는 지난 5일 영동군 힐링관광지 조경수 사건 기소 관련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박 예비후보는 “영동군수 재임 때 군 발전의 초석으로 의회의 승인을 거쳐 시행했던 사업에 대해 1년이 넘게 먼지털이식 수사를 이어오던 경찰에 의해 결국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며 “기소도 국회의원 선거 석 달을 남겨 놓은 중차대한 시기에 예비후보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는 것은 전례를 찾아볼 수 없는 아주 비열한 정치공작이라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조사에서 충실히 소명하고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2일 검찰의 기소로 이어졌다”며 “사업의 진행 과정에서 공직자의 본분을 벗어나 단 한 건의 불법적인 행동을 한 적이 없기에 이번 검찰의 기소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모든 명예를 걸고 부당한 검경의 수사에 맞서 끝까지 사건의 진실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동군 레인보우 힐링관광지 조경수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한 충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조경수 허위공문서 작성, 위계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박세복 전 영동군수와 전·현직 공무원 4명, 조경업자 1명을 불구속 송치했다.
또 조경물을 허위로 감정평가 한 평가사 2명은 감정평가법 위반 혐의, 조경업자와 브로커는 제삼자 뇌물 교부 및 수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은 2020년 4월 영동군이 레인보우 힐링 관광지 조성사업을 추진하며 이곳에 심을 조경수를 매입하기 위해 예산을 심의하는 의회에 관련 내용을 보고하지 않고, 허위로 문서를 꾸며 다른 사업비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부당하게 예산을 확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